IMG_0015.JPG

아틀란타 한인 침례교회 온 성도들이  맘껏 하나님께 예배 드릴 수 있는 아름다운 예배 처소를
사용하게 하신 윤 총장님 내외분께 어떤 과일이든지 정성껏 각자 한가지씩 집에서 가져와서
선물 바구니를 만들어서 Thanksgiving Day 감사 주일을 맞아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총장님 내외분과  미리 시간 약속을 하지 않아서 다른 약속이 있으셔서 먼저 교회를 나가신 바람에
대신 유목사님께서 우리들의 감사의 마음을 듬뿍 담은 과일 바구니를 받으셨고 총장님 내외분께
잘 전달하시겠다고 하셨습니다.

"총장님과 사모님, 아름다운 성전을 사용하게 하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