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0016.JPG


담임 목사님께 드릴려고 모든 성도들이 어떤 과일이든지 각자 한가지씩 집에서

가져와서 선물 바구니를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Thanksgiving Day 감사 주일을 맞아

목사님께 감사의 마음을 구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어서 너무 좋은 거 같습니다.


아틀란타 한인 침례교회 목회 2년만에 흰머리가 부쩍 늘어나셨지만 ,

교회 가운데 웃음꽃이 만발하고 성도간의 사랑의 교제가 더욱더 견고해짐은

목사님의 무던한 노력 때문입니다.


목사님 하늘 복 많이 받으시고 영혼구원하여 제자삼는 일을 위하여 우리들도

화이팅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