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교회들은 교회의 이상적인 그림을 초대교회로 보고 있습니다.  초대 교회가 교회의 그림이 되고 있는것은

초대 교회가 교회가 세워진 목적에 충실 하였기 때문 입니다.

 

초대 교회는 웅장한 건물이 있었던것도 아니고 초대 교인들은 예수님을 믿고 예수님을 전하는것 때문에 목숨을

잃고 감옥에 갇히고 화형을 당하고 사자밥이 되었습니초대 교회는 예수님을 믿고 전하는것을 위해 존재 하

였고 초대 교인들은 그것을 위해 모든것을 드렸습니다.  

 

초대교회가 시간이 지나면서 예수님의 이름을 전하는일이 소홀하게 되기 시작 하였습니다.  대신 화려하고 웅장

한 건물이 세워지고 아름다운 기독교 예술과 문화가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교회는 암흑기였고 결과

적으로 복음의 출발지 였던 유럽 교회는 웅장한 건물만 남게 되고 말았습니다이것은 교회가 교회의 목적을

소홀히 할때 교회의 모습을 상실하고 결국은 무너지게 될것임을 보여 줍니다.

 

초대교회들은 사라지고 흔적이 없어 졌습니다.  그러나 초대 교회가 전한 예수님의 이름은 전 세계에 번졌습니

언젠가 우리 모두는 이 자리에 남아있지 않을 것입니우리에게 남는것은 우리가 전한 복음으로 인해 예

수님을 믿은 사람들입니다그리고 그 사람을 통해서 또 다른 사람에게 예수님의 이름이 전해질것입니다.  예수

님의 이름은 사라지지 않고 복음의 역사는 계속해서 진행될 것입니다.   

 

초대 교회로부터 지금까지 예수님의 이름을 위해서 생명을 걸었던 사람들로 인해 교회는 지켜져 왔습니다

회는 교회를 세우기 위해서가 아니라 예수님의 이름을 전하기 위해서 애쓸때에 비로서 교회로 세워지게 됩니

교회가 예수님의 이름을 소홀히 하고 놓칠때에 교회는 변질되고 타락하게 됩니다.  

 

우리 교회가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집중을 하려고 했던것은 교회의 본질에 충실해 보기 위한 몸부림이었습니

그리고 예수님을 전하지 않으면 교회는 존재할 이유가 없고 전도가 안되면 교회가 문을 닫아야 한다는 배수

진과도 같은 것이었습니다.

 

교회를 적은 교회와 큰 교회로 구분 합니다.  그리고 그런 구분의 기준은 숫자 입니보통 교회에 대한 첫번

째 질문이 몇명 모이느냐 입니다그러나 그것은 바른 질문은 아닙니다굳이 숫자를 기준으로 한다면  그 교

회를 통해 예수님을 믿은 사람의 숫자일 것입니다적은 교회 큰 교회가 있는것이 아니고 예수님을 전하는

교회인가 아닌가의 구분이 있을 뿐입니다.

 

교회는 단순히 예수님께서 하셨던 일을 계승하는 곳입니다하나님이 찾으시는 한사람을 찾아서 생명을 주는

일이 예수님이 이 세상에 교회를 세우신 목적 입니다.  그런일을 할때에 교회는 교회다워 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161 마지막 주일에
교회
2016-03-19 1419
160 마지막 부탁
김재정목사
2016-03-12 1458
159 제자 입니까 ?
김재정목사
2016-03-06 1088
158 구원 받았습니까 ?
김재정목사
2016-02-28 1104
157 하나님이 주인되신 교회
김재정목사
2016-02-21 1193
교회가 교회다워 지는길
김재정목사
2016-02-14 1058
155 내가 선택한 길
김재정목사
2016-02-07 1085
154 이,취임 예배에 대하여
김재정목사
2016-01-30 1276
153 내가 품었던 소망
김재정목사
2016-01-24 1032
152 26차 40일 작정 기도회
김재정목사
2016-01-18 1068
151 부탁과 당부
김재정목사
2016-01-10 1224
150 하나님 앞에 홀로 서는 시간
김재정목사
2016-01-03 1415
149 앞으로의 일들
김재정목사
2015-12-27 1605
148 세상의 평가에 좌우되지 말아야
김재정목사
2015-12-20 1083
147 기도가 중심이 되어야
김재정목사
2015-12-13 1047
146 금식을 일상이 되게 하는것
김재정목사
2015-12-06 1237
145 의로움에 빠지지 않아야
김재정목사
2015-11-29 1102
144 행복은 선택 하는것
김재정목사
2015-11-23 1163
143 교회에 대한 꿈과 사랑
김재정목사
2015-11-15 1147
142 풍성한 삶을 사십시다
김재정목사
2015-11-08 1084